그러니까 버리긴 싫지만 그렇게까지 좋은지는 또 모르는. by 데르수

계륵이구나. 당신.

그리고 나는 참 못됐고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